환불규정마저 실망스러운 에버노트 Evernote / 틈새를 치고 들어온 신박한 노션 Notion

2020년의 첫 포스팅.. 사실 2020년이 이렇게 쉽게 올줄 몰랐다. 내가 나이를 이렇게 먹게 될줄은 하지만 과거처럼 올해는 무엇을 하겠다 는 다짐 보다는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는데 중점을 두고 싶다..   글을 쓰고, 저정하는 ‘노트 툴’ 은 ‘에버노트’가 항상 대세였고, 영원할것 만 같았다. 그렇게 2010년대의 시간의 흐름이 믿기지 않는 것 처럼..이 시장에서도 믿기지 않는 변화들이 일어나기 시작했다.   에버노트는 iOS/맥OS의 메모앱이 지원하지 못하는 기능들과 웹 클리퍼까지 이어지는 기능 확장 등을 통해 노트 앱 시장을 평정했었다. 카테고리와 태그 기반으로 노트와 노트북(노트의 모임) 정리할수 있고, 다양한 템플릿과 표 기능까지 유용하게 쓸 수 있었다. 자료의 저장소로, 블로그의 글을쓰는 글쓰기 툴로도, 웹,앱,클라이언트 까지 이어지는 연계성으로, 무언가를 기록하고 저장하는 툴로는 최적이었다.   하지만 에버노트의 아성이 무너지기 시작한건 무엇보다 정체된 서비스에 있다. 위에 언급된 장점들이 생겨난건 상당한 […]

Continue reading moreMore Tag
Scroll to top